아주경제

  • >
  • 회사소개
  • >
  • CEO 인사말

CEO 인사말

아주경제 회장 곽영길입니다.

세계 경제의 중심축이 아시아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과 중국, 일본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동아시아는 ‘아시아 시대’의 중심축입니다.

중국의 경우 당(唐)과 명(明)이 7세기와 14세기 구가했던 중화(中華)시대를 700년만에 중화인민공화국으로서 다시 연다는 자부심으로 국가 역량을 집결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부활은 우리에게 기회인 동시에 위기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도 ‘동북아 우애론’과 ‘강한 일본’을 동시에 추진, 동아시아에는 전운(戰雲)이 감돌기도 합니다. 미국의 트럼프정부 출범은 이를 촉진 시킬 것입니다.
한편으론 한•중•일 관광과 문화, 스포츠 교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아시아시대에는 그에 걸맞은 언론이 필요합니다.

한글과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어로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발행하는 아주뉴스코프레이션, 아주경제신문이 ‘아시아 경제정보 허브’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아주경제신문은 서구 중심이 아닌 아시아인의 시각으로 국내외 정치와 경제, 산업, 문화, 관광분야의 이슈를 추적하고 분석해 발 빠르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인 누구나 두루 읽을 수 있는 아주경제신문은 아시아 경제 활성화를 위한 교류의 장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온•오프라인 4개어로 전세계에 타전하는 한국발 뉴스는 한국이 동아시아 정치, 경제, 문화의 핵심기지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힘을 발휘 할 것이라고 자신합니다.

4개어 동시발행 신문은 세계 언론사에서 첫 사례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역사적 의의가 큰 만큼 임직원이 느끼는 책임감과 자부심도 각별합니다. 글로벌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 성장하는 아주뉴스코퍼레이션은 오디언스의 의견과 비판에 귀를 기울일 것입니다.

오디언스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아주경제 사장 김광현입니다.

아주경제는 중국관련 콘텐츠로는 어느 한국신문도 따라오기 어려운 독특한 경제신문입니다.

우선 아주경제는 매일 한국어판 아주경제와 함께 배달되는 중국어판
<亞洲經濟>에 요일별 섹션으로 중국현지매체를 접목시켜 중국의 생생한 정보를 손쉽게 접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를위해 신민만보, 광주일보, 대중일보, 청두상보, 홍콩 문회보 등 요일별 섹션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의 대표적 신문인 인민일보와 협력해 인민일보 한국판을 역시 중국어로 매일 아주경제와 함께 배달하고 있습니다.

또 1주일에 한번 한국어로 된 <아주차이나> 섹션을 발행, 중국관련 소식들을 한국어로도 다양하게 접하도록 했습니다. 아주경제가 매일 만드는 위의 중국어 콘텐츠는 온라인 모바일로도 전중국 전세계로 퍼져 나갑니다. 사드파동 기간중에는 아주경제의 중국어 콘텐츠만이 바이두 등 중국 포털망에 계속 등장했을 정도입니다.

아주경제는 이같은 중국어 기사 생산을 위해 김일성대학 출신으로 신화사 초대한국특파원을 지낸 장충의 총편집 등 7명의 중국인 기자들을 정식채용, 아예 아주경제 편집국에 상주시키고 있습니다. 이들은 한국인 기자들과 협력해 하루24시간 중국어 기사들을 한국과 중국 그리고 전세계에 쏟아내고 있습니다.

아주경제는 모바일과 동영상 중심의 중화권 플랫폼인 <동방성>도 운용하고 있습니다. <동방성>은 중화권과의 문화관광 콘텐츠와 지방특산품 거래를 활성화시키는 황해경제권 플랫폼으로 자리잡아 나갈 것입니다.

이 정도의 중국관련 콘텐츠망을 구축하려면 엄청난 중국관련 인적 네트웍 없이는 안될 일입니다. 아주경제의 중국관련 네트웍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중국관련 기업이나 개인들은 아주경제의 이런 네트웍망을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해외매출 확대의 첨병역할도 마다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주경제는 다른 일반경제 분야 콘텐츠에서도 욱일승천의 기세입니다.

2백명에 가까운 기자들이 매일 만드는 산업 생활경제 IT 중소기업 건설부동산 금융 증권 관련 기사들은 다른 경제신문들이 흉내내기 어려운 깊이와 넓이를 갖고 있습니다. 정치 문화 연예 국제 관련 기사들도 종합일간지 수준 이상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각계 전문가와 국내주요언론을 두루 거친 기라성같은 원로 언론인들이 만드는 오피니언면도 아주경제 특유의 주요 볼거리입니다.

이런 독특한 경제신문을 아마 보시진 못하셨을 겁니다. 아주경제 홈페이지에 들어오면 다른 언론에서 좀처럼 보기힘든 이런 콘텐츠를 마음껏 볼수 있습니다. 아주경제는 국내 최고를 넘어 아시아, 나아가 세계 최고수준의 글로벌 스마트 미디어를 꾸준히 지향해나갈 것입니다.

점점 더 많은 오디언스들이 아주경제를 찾아주고 마음껏 활용해주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