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 >
  • 이용안내
  • >
  • 편집규약

편집규약

(주)아주경제(이후 '회사'라 함)와 한국기자협회 아주경제 지회(이하 '협회'이라 칭함)는 창간 목표인 '국가를 강하게, 경제를 튼튼하게, 국민을 부자로' 위해 최선을 다하고, 내·외부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독립언론으로서 정체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1조(효력)이 규약은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제2조(편집원칙)아주경제 편집의 기본정신과 원칙은 아주경제의 사시(정도언론, 경제보국, 미래지향)에 바탕을 두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다음의 8개 사항을 지킨다.
어떠한 외압과 회유에도 받지 않는다.
프리미엄 뉴스를 지향해 경쟁매체들에 비해 차별된 신문을 제작한다.
촌지를 받지 않으며 예의 바른 기자가 된다.
독자와 국민들의 제보를 소중히 여기며 지면에 적극 활용 반영한다.
공정보도를 관철시켜 나가고 경제발전 문제점 등을 지적하고 그 방향과 대안들을 제시한다.
민족문화를 살려내고 부흥시키는데 노력한다.
공정보도위원회를 구성, 이를 통해 자문위원회의 원고 투고 등으로 신문제작에 적극 참여 시킨다.
독자고충위원회를 구성하여 독자의 여론을 청취하여 보도에 적극 반영한다.
제3조(편집권 독립)
아주경제의 편집권은 기자(논설위원 포함)들이 공유하며 최종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편집국장은 편집권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회사는 경영과 편집의 분리원칙에 따라 어떠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제4조(편집국장)
편집국장은 회사가 임명한다.
편집국장은 기자직 언론경력 15년 이상, 회사 부장급(3급) 이상을 자격 요건으로 한다.
편집국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제5조(논설위원)객원논설위원은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회사가 위촉한다.
제6조(칼럼필진)칼럼 필진은 편집국장이 국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선정, 사후 회사에 통보한다.
제7조(편집국 인사)편집국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시행한다.
제8조(양심보호)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 보도할 자유가 있다.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는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제9조(의사결정)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주요의사결정에 국원의 의견을 반영하고 공정보도위원회(위원장 데스크)를 제외한 각 부 차장급 7~8인으로 직접 선출되는 공정보도위원회를 편집국의 공식대의기구로 인정한다.
공정보도위원회는 각종 보도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편집국장은 8가지 약속과 기자윤리강령 및 실천요강, 선거보도준칙 등과 관련된 편집국의 현안에 대해 공정보도위원회와 협의한다.
제10조(적용)이 규약은 회사와 협회의 대표, 그리고 편집국장이 서명함으로써 효력이 발생하며, 단 규약에 따른 편집국장의 임명과 임기는 2015년 1월부터 적용한다.